Home > 온라인 상담실 > 정신건강 · 기타
자해관련 상담입니다.
작성일시 2017-07-14
 고등학교 때 스스로에게 화가 날 때마다 뾰족한 샤프로 피부에 길게 상처를 내곤 했습니다. 그때는 피가 살짝 베어나올 정도에 그쳤기 때문에 제 행동이 심각하다고는 생각하지 않았고 대학에 들어가면 자연스럽게 안 하게 될 것이라고 믿었습니다.
 그런데 대학교 2학년이 되었는데도 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방학이여서 그런지 자해 생각이 거의 안 드는데, 방학날 직전까지 하고 있었고, 2학기때는 또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대학교 입학하고 한동안 안 하다가 어떤 일 때문에 굉장히 화가 난 날이 있었는데, 그때 칼로 팔을 몇 번 그은 후로 간간히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어느날 허벅지를 좀 깊게 베고 나서 안되겠다 싶어 룸메들에게만 자해 사실을 털어놓고 칼은 그날부터 필통에서 없앴습니다. 
 그런데 칼이 없어지니 그때부터는 스스로를 때리고 할퀴고 볼펜으로 찌르는 식으로, 방법만 바뀌었을 뿐 자해는 멈추지 못했습니다. 한번은, 수업시간에 졸음을 쫓는다는 이유로 새끼손톱을 조금씩 들어내기 시작했는데 결국 그날 멀쩡하던 새끼손톱을 완전히 뽑아버렸습니다. 왜 멈추지 못하는지, 모르겠습니다. 할 때는 화가 나서, 또는 생각없이 하다가 하고 나서 후회합니다. 습관이 되어버린 게 아닌가 싶습니다.
 자해흉터가 있으면 진로에 타격이 큰 직종이여서, 일단 제 목표는 이미 생긴 흉터는 피부과 가서 없애고, 자해를 완전히 멈추는 것입니다. 일반적인 습관을 고치는 것처럼 자해하는 것도 스스로 노력해서 고칠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고치지 못한다면 적어도 흉터가 안 남는 방법으로 바꾸면, 그것은 그것대로 괜찮을지 궁금합니다. 
목록
번호 상담제목 등록일 조회 답변
783 정신과약 부작용인지 궁금합니다.. 2018-09-28 4 답변
782 살려주세요 2018-08-29 6 답변
781 정신병 때문에 너무힘들고 취업해야하는데 어떻해야할지.. 2018-06-30 10 답변
780 아내의 이상행동. 괜찮은 걸까요? 2018-06-15 9 답변
779 정신과에 가봐야 할지... 2018-06-01 10 답변
778 타인에게 잘 공감하지 못합니다.(무감각) 2018-04-19 13 답변
777 이런것도 정신병일까요??? 2018-03-16 8 답변
776 제가 이상한가요? 2018-02-05 10 답변
775 목 및 쇄골라인에 옷이 닿으면 간지러움 같은 불편함 때문.. 2018-02-04 8 답변
774 이러한 경우도 신경정신과를 통해 치료가 가능한지 궁금.. 2018-01-08 10 답변
773 누님을 생각하면 분노가 절제가 안됩니다.. 2017-11-25 15 답변
772 병원을 가야되는지 말아야되는지 고민입니다. 2017-11-14 12 답변
771 정신건강의학과진료를받은것으로복지카드만들려면면년이있.. 2017-11-07 11 답변
770 스트레스 2017-11-03 8 답변
769 조울증에 관해 2017-11-03 5 답변

목록
작성

Gets the previous 10 pages. Go to previous page.  [1]   2   3   4   5   6   7   8   9   10  Go to next page. Gets the next  10 p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