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신건강정보 > 보도자료
[메디컬 인사이드] 당신은 ‘도박 중독자’가 아니라 ‘피해자’입니다
작성자 : 사무국  |  2017-02-15 10:52:46
[메디컬 인사이드] 당신은 ‘도박 중독자’가 아니라 ‘피해자’입니다

방치할 수 없는 도박 중독

입력 : 2017-02-12 17:06 ㅣ 수정 : 2017-02-14 10:48

문제성 도박자, 성인의 1.3% ‘49만명’ 
참아도 한계는 90일…의지 부족 아냐 
복귀 의지 북돋우고 대안 취미 모색을
 

장기간에 걸친 상습적인 도박은 알코올 중독과 같은 뇌 조직 변화를 일으킨다. 주변에서 만성질환처럼 관리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일깨우고 용기를 북돋으면 파멸에 이르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사진=pixabay

▲ 장기간에 걸친 상습적인 도박은 알코올 중독과 같은 뇌 조직 변화를 일으킨다. 주변에서 만성질환처럼 관리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일깨우고 용기를 북돋으면 파멸에 이르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사진=pixabay

우리 주변의 가족이나 친구들은 대부분 소액을 걸고 큰 부담 없이 잠깐 동안의 쾌감을 위해 도박을 합니다. 그렇지만 병적 단계에 들어서면 일상생활을 제대로 이어 갈 수 없게 되거나 타인에게도 큰 피해를 입힐 수 있습니다. 바로 ‘도박 중독’입니다.

지난해 한국갤럽이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의뢰로 작성한 ‘2016년 사행산업 이용실태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20세 이상 성인 가운데 5.1%가 도박 중독 유병자로 추정됐습니다. 197만명입니다. 이 가운데 정상적인 생활이 어려울 것으로 추정되는 ‘문제성 도박자’는 1.3%, 49만명 정도로 분석됐습니다. 적지 않은 규모입니다.

도박 중독을 치료하기 어려운 이유는 가족을 포함한 주변 사람들의 오해가 많기 때문입니다. ‘병원 가라’고 압박한다고 환자들이 정말 병원을 찾을 가능성은 높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지금처럼 계속 방치할 수도 없는 노릇이지요. 12일 전문가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도박 중독과 치료 과정을 좀더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도박 중독자들은 게임 확률을 자신의 능력이나 노력으로 조절할 수 있다고 믿는다. 이런 잘못된 생각을 인지행동치료를 통해 바로잡아야 한다.  사진=서울신문 DB

▲ 도박 중독자들은 게임 확률을 자신의 능력이나 노력으로 조절할 수 있다고 믿는다. 이런 잘못된 생각을 인지행동치료를 통해 바로잡아야 한다.
사진=서울신문 DB

●도박 중독, 의지의 문제 아냐 

도박 중독을 습관이나 의지의 문제로 여기는 분들이 많지만 정신건강의학 전문가들은 알코올 중독이나 약물 중독과 같은 ‘뇌 기능장애’로 분류합니다. 도박을 하면 뇌에서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이 빠르게 분비되고, 이 물질이 떨어지면 다시 뇌는 신호를 보냅니다. 손실이 커지면 만회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인 ‘추격 매수’를 하게 되고 내성과 금단증상, 통제력 상실로 이어집니다. 장기간 이어지면 전두엽을 포함한 주요 뇌 조직의 변화로 연결됩니다. 일반적으로 10~15년의 오랜 기간 동안 만성화되는 과정을 거치지만 1~2년 만에 병적 증상을 보이기도 합니다. 일반적으로 남성은 사춘기, 여성은 중년 때부터 단계가 시작됩니다.

뇌공학 박사이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인 이재원 이지브레인 원장은 “뇌기능 이상이 오래 지속되면 뇌 조직이 조금씩 퇴화되고 위축될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특히 도박은 전두엽을 많이 필요로 하지 않는 부위이기 때문에 전두엽이 가장 많은 피해를 입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전두엽은 나이가 어릴수록 중독에 더 취약하게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렇지만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이고 엄청난 빚에 시달리고 있다고 해도 환자가 병원을 찾는 일은 극히 드뭅니다. 수억원의 빚을 지고도 자신은 중독자는 아니라고 우기기도 하고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끊을 수 있다’고 큰소리를 칩니다. 거짓말은 어느새 생활습관처럼 굳어지기 마련입니다. 

신영철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굳게 마음먹으면 일정 기간 끊을 수 있지만 불행히도 이것은 큰 의미가 없다”며 “그래서 우리는 도박 중독을 ‘90일병’이라고 부른다. 한계가 오는 데 90일 정도 걸린다는 의미”라고 지적했습니다.

도박 중독자의 유형에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자극을 추구하는 사람이 흔하지만, 현실을 도피하려는 사람도 적지 않습니다. 자극추구형은 젊은 남성, 현실도피형은 중년 여성이 많습니다. 신 교수는 “딱히 취미도 없고 세상 사는 재미를 잘 모르는 사람인데 우울하고 불안한 기분을 잊기 위해 도박에 몰두하는 것”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중독에는 단계가 있다고 합니다. 이 원장에 따르면 1단계는 기쁨과 재미를 느끼는 단계로, 스스로 조절이 가능하다고 봅니다. 2단계는 행복하지는 않지만 하지 않으면 불안해지는 단계, 3단계는 스스로 조절 불가능한 수준이며 병원을 직접 찾는 확률이 높아지는 단계입니다. 이 원장은 “가족과의 불화가 커지는 2단계에서 치료를 받으라고 강요하면 환자 취급 받는 것이 싫어서 치료를 거부하는 경우가 많다”며 “병을 인정하라고 강요하는 것보다 ‘인생에서 값진 경험을 했으니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복귀 의지를 북돋는 것이 훨씬 좋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도박 치료는 ‘가족 교육’과 동시에 진행합니다. 환자의 의지가 약해서, 성격에 문제가 있어서가 아닌 ‘피해자’라는 개념을 교육합니다. 아울러 도박 중독은 만성질환처럼 관리해야 하는 병이라는 점을 환자와 가족이 모두 깊이 이해하게 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도박 앞에 무력함을 인정해야 

치료는 도박에 대한 갈망을 줄이는 약물치료와 상담, 도박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는 ‘인지행동치료’가 핵심입니다. 신 교수는 “도박 중독자들은 자신의 능력이나 기술로 도박 확률을 조절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는다”며 “돈을 잃으면 운이 나쁘거나 재수가 없었다고 생각하고, 과거의 승리만을 기억해 발걸음이 늘 도박장으로 향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런 잘못된 생각과 믿음을 인지행동치료로 체계적으로 교정해 충동을 조절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생활 속에서의 치료도 중요합니다. ‘나는 도박 앞에 무력함을 시인한다’는 문구를 가슴 깊이 새겨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도박을 2년간 끊은 사업주 A씨는 늘 지갑에 1000원만 넣고 다녔습니다. 지인이 차비를 빌려 달라고 하자 부끄러운 내색 없이 빈 지갑을 보여 주곤 “1만원만 있어도 도박장을 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신 교수는 이것을 ‘36계 전법’이라고 표현했습니다. 가족이 이것을 도와야 합니다. 신 교수는 “병원에 거부감이 있다면 먼저 단도박 모임(www.dandobak.co.kr)의 문을 두드려 보는 것도 좋다”고 했습니다. 

대안 활동도 필요합니다. 이 원장은 “자꾸 주변에서 도박을 하지 말라고만 하면 유혹을 더 강하게 느끼게 된다”고 했습니다. 패스트푸드 가게가 문을 닫으면 먹고 싶은 갈망이 커지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이 원장은 “도박을 줄이려고 노력하기보다 재미를 얻을 수 있는 대안 활동을 더 찾아서 늘리는 게 좋다”고 강조했습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2-13 21면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213021002&wlog_tag3=naver#csidxb350aafa2b3c601aac5b537ca948f21

목록
총 게시물 : 230 (Total 230 Articles) [1/16]
번호 제목 등록자 등록일 조회 파일
230 공부에 지친 아이들 ‘소아우울증 주의보’ 사무국 2017-07-25 18  
229 [지금! 괜찮으십니까]⑨우울증 약 먹는 중 임의로 끊으면 .. 사무국 2017-07-25 9  
228 [이제는 정신건강이다] 조현병도 고혈압처럼 관리 가.. 사무국 2017-06-09 10  
227 조율되지 않은 현악기, 조현병 사무국 2017-04-29 6  
226 [당신의 정신건강, 어떻습니까 ②] 기뻤다 슬펐다…널뛰는 .. 사무국 2017-04-07 8  
225 [쿡기자의 건강톡톡] 슬며시 다가오는 ‘가면 우울증.. 사무국 2017-04-06 2  
224 자살사별자 10년간 70만명 “우린 시간이 멈춘 채 삽니.. 사무국 2017-03-30 6  
223 [건강한 당신] “난 모자라” 남과 비교 말고 자기 재능 ‘.. 사무국 2017-03-08 6  
222 수면제 3주 이상 먹어도 불면의 밤이라면? 사무국 2017-03-08 10  
221 SNS에서도 경쟁.. ‘카페인 우울증’ 앓고 계시나요? 사무국 2017-02-21 7  
220 [명의 시즌2] “잠에서 깨는 시간만이라도 일정하게.. 사무국 2017-02-21 5  
219 [메디컬 인사이드] 당신은 ‘도박 중독자’가 아니라 ‘피.. 사무국 2017-02-15 2  
218 "아이가 ‘현재’보다 ‘미래’에 고민이 많다면 사춘기.. 사무국 2017-02-03 5  
217 겨울이면 더 심해지는 무기력…계절성 우울증 의심 사무국 2017-02-03 2  
216 알코올 중독 심해지면… 끊었을 때 경련하고 귀신까지.. 사무국 2017-01-18 3  

목록

Gets the previous 10 pages. Go to previous page.  [1]   2   3   4   5   6   7   8   9   10  Go to next page. Gets the next  10 p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