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온마음 휴게실 > 한바탕 웃음으로
누나들 마음..
작성자 : 자료실  |  2008-08-25 12:35:47

누나들의 마음?

‘용대찬가’

“내가 알던 배드민턴 동네아짐 살빼기용/

몹쓸편견 싹버림세 용대보고 개안했네.


스무살에 꽃띠청년 백팔십에 이승기삘/

겉모습만 훈훈한가 실력까지 천하지존.


스매싱한 셔틀콕이 누나가슴 파고들고/

점프마다 복근노출 쌍코피에 빈혈난다


용대보고 떨린가슴 코치보니 또흐뭇해/

배드민턴 선수들은 인물보고 뽑았나벼

(※ 이용대 만큼 잘생긴 외모로 화제를 모았던 배드민턴

국가대표팀 이동수 코치(34)를 지칭)


효정선수 부럽구나 금도따고 용대안고/

솔직하게 메달보다 그포옹이 더탐나오.


삼십칠분 열띤경기 금메달의 한을풀고/

드러누운 그대곁에 나도맘은 같이있네.


샤방샤방 미소뒤에 윙크까지 날려주니/

터질세라 이내가슴 심장약좀 먹여주오.


시상식때 중국선수 용대에게 눈을못떼/

나도안다 니마음을 나였어도 그랬겠지.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딴 중국의 여자선수 위양이

이용대에게 다정하게 말을 걸었던 장면)


계열사를 순회하며 사인회좀 열어주렴/

훈남용대 온다하면 버선발로 뛰어가리”




누나들의 변심?

‘태환비가’

“마린보이 수영골드 국민동생 난리더니/

몇일만에 내이름은 어디서도 볼 수 없네.


흔들리는 여자마음 갈대인줄 알았지만/

용대형의 스매슁에 떡실신한 누나들맘.
 

그런복근 나도있소 빤스입고 보여줬소/

슬쩍슬쩍 보이는게 더자극적 난몰랐네.


다음부턴 온몸덮고 일등한후 옷찢겠네/

물들어가 눈따가워 윙크안해 삐진건가.
 

이런젠장 오라질것 광고주들 어딜가나/

내광고껀 관리하는 우리아빠 만든회사


아들이고 나발이고 용대영입 추진하네/

안그래도 혼자심심 복장터져 디지겠네.


용대형은 사인하고 태환이는 사망네/

에라몰라 수영안해 내일부터 배드민턴.


펠프스고 나발이고 복근운동 배드민턴/

다주거쓰 지둘려라 물속에서 배드민턴”

목록
총 게시물 : 378 (Total 378 Articles) [1/26]
번호 제목 등록자 등록일 조회 파일
378 술에 취한 바다 시감상의 2012-06-15 98  
377 풀꽃 [1] 시감상의 2010-05-14 249  
376 시력테스트(?) 자료실 2010-03-13 128  
375 *사회에 나가면 알게되는 현실* [5] 자료실 2009-10-23 186  
374 하얀 털장갑 장갑맨 2008-12-30 145  
373 착각은 자유 착각의 2008-12-23 134  
372 남/ 남, 남/ 여 문자멜 차이.. 펀돌의 2008-12-18 130  
371 라이벌 펀돌이 2008-09-26 94  
370 누나들 마음.. 자료실 2008-08-25 173  
369 새 신을 신어보자.. 자료실 2008-06-11 94  
368 다시 돌아온 한석봉 펀돌이 2008-03-12 104  
367 여3보4 펀돌이 2008-02-15 172  
366 나이의 의미.. 자료실 2007-11-22 109  
365 말실수 퍼레이드 자료실 2007-10-23 117  
364 마누라 팝니다 펌돌이 2007-09-07 194  

목록
작성

Gets the previous 10 pages. Go to previous page.  [1]   2   3   4   5   6   7   8   9   10  Go to next page. Gets the next  10 p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