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온마음 휴게실 > 자유로운 공간
        
너는 참 귀가 예쁘구나...
작성자 :  |  2003-07-14 14:43:55


 
 \'미운 오리아기\'라는 별명을 가진 조카가 있다. 
 
 공부도 그렇고 생김이나 솜씨가 다른 형제에게 훨씬 못 미쳐서 
 그렇게 놀림을 받곤한다. 
 
 별 재미를 못 느끼는 학교 생활도 시들해하고 집에서도 공연히 
 심술을 내거나 주눅이 들어있는 모양이 안돼 보이곤 한다. 
 
 그런데 미운 오리아기가 백조가 되는 일이 생겼다. 
 아이의 생활이 활기에 차 있었고 공부에도 열심을 내는 것이다. 
 마지못해 하던 숙제도 잘 마무리하고 전에 없이 까르르 까르르 
 소리내어 웃기도 했다.
 
  \"학교 가는 게 아주 좋아요. 새로 오신 선생님이 나를 참 
 예뻐해요.\"
  
 조카는 담임 선생님이 아기 낳으러 가신 동안 대신 가르치는 
 강사 선생님이 자기를 예뻐한다며 무척 즐거워했다. 
 임시 강사이기 때문에 아이들의 성적에 그다지 부담을 두지 
 않아서 마음에 여유가 잇는 것일까? 
 
 돋보이는 것이 별로 없었던 조카 아이에게서 어떤 매력을(?)을 
 찾아낸 것일까? 고맙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했다. 
 \"그래, 선생님이 너를 어떻게 예뻐하시니?.\"
  
   \"저보고 \'넌 참 귀가 예쁘구나\'하면서 머리를 쓰다듬어 
 주셨어요.\" 
 귀가 예쁘다고? 얼른 조카의 귀를 보았다. 
 
 보통의 귀보다 아주 약간 두툼할 뿐 특별한 것이 없는 귀였다. 
 피식 웃음이 나왔다. 
 \'별 싱거운 선생님도 다 있네. 오죽 칭찬할 것이 없었으면 
 특별하지도 않은 귀를 들먹인담.
 
 \' 나는 하마터면 이렇게 말하려다가 얼른 도로 삼켜 버렸다. 
 그 대신 사려 깊고 따뜻한 그 선생님의 마음이 되어 말했다. 
  \"---그래, 너는 귀가 참 예쁘구나!\"
 
   조카의 바람은 내년에도 계속 그 선생님 같은 분을 
 만나는 것이다. 
 
 애정이 담긴 한 마디 말, 
 사려 깊은 한 마디의 칭찬. 
 
 그것이야말로 미운 오리아기를 백조로 만드는 
 날개가 아닐까 싶다. 
 어리고 약하고 열등할수록 더더욱 필요한 날개 말이다. 
 
 (신난희/아동문학가(낮을 울타리1995.11호))




 

~d-.-b~ 히브리노예들의합창-베르디♬ 

                

        

        
목록
총 게시물 : 355 (Total 355 Articles) [24/24]
번호 제목 등록자 등록일 조회 파일 추천
Notice [공지] 자유게시판 관리규정 [3] 관리자 2004-01-29 4,909   1
10 가슴이 아려오네요~ 이성주 2003-07-15 218   0
9 뮤지컬 캐츠 2003-07-14 150   0
8 너는 참 귀가 예쁘구나... 2003-07-14 162   0
7 마술칠판 2003-07-11 148   0
6 죽음 앞에 서신분만 보시고 힘내세요. 2003-07-10 189   0
5 자동차 광고 2003-07-10 137   0
4 강아지 응아에 관한 ... 2003-07-10 155   0
3 내 마음을 달래주는 기도문 2003-07-10 169   0
2 정말 소중한 것은 무엇일까? 2003-07-10 159   0
1 마음을 담는 글 2003-07-10 138   0

목록
작성

Gets the previous 10 pages. Go to previous page.  21   22   23   [24]  Go to next page. Gets the next  10 pages.